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조규형

2013.06.15 14:44

관리자 조회 수:4530

조규형(62ㆍ사진) 재외동포재단 신임 이사장은 “국내경제와 해외 인적자원을 결합시키는 글로벌 한민족 네트워크 구축과 차세대들이 모국과 연대의식을 강화하도록 지원하는 일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13일 재외동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조 신임 이사장은 “글로벌 한민족 네트워크 구축사업은 기술과 기술을 결합시키고, 또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데 필수적인 것으로 우리의 가장 큰 자산인 700여만 재외동포를 모국과 연결해 주는 중요한 일이다”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 앞으로 가장 우선적으로 추진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가?
글로벌 한민족 네트워크 강화에 지속적으로 힘을 쓰는 일은 박근혜 대통령이 강조하신 창조경제를 위해서도 활용될 중요한 자산이라는 점에서도 중요하다고 본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고 했다. 사업의 실패 여부는 나중에, 먼 훗날에 생각할 일이다. 해야 할 일이라면, 추진해야 한다. 이 일은 개인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일부의 비판이 있어도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재외동포 차세들의 모국과의 연대의식을 강화하는 일도 필요하다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한글교육과 한국문화교육으로 차세대들이 한민족으로서의 정체성을 갖도록 돕고, 모국에 대해 스스로 귀속감을 가질 수 있도록 도울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와 함께 100년 전 나라가 힘을 잃어 쿠바, 멕시코, 중앙아시아 등으로 떠나야 했던 사람들이 많다. 그분들의 직계후손들이 가장 큰 피해자인데, 그들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 생각한다. 그것이 우리의 책무가 아닌가 생각한다. 그것이 동포재단이 해야 할 중요한 일이라 본다.

- 향후 재단 조직을 개편할 계획이 있나?
흔히 보면, 새로 조직의 장이 된 사람들이 과거의 것을 부정하는 데서부터 일을 시작한다. 이것은 잘못된 것이다. 어느 조직이나 처음에 조직을 만들 때는 많은 고민을 해서 만든다. 그러기 때문에 이런 태도는 굉장히 위험하다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재임 중 조직을 절대로 안 바꾸겠다는 것은 아니다. ‘조직개편을 논의해보자’는 식의 인위적인 조직개편은 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과거부터 가져온 조직의 관례나 전통도 존중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 한글교육 지원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복안이 있나?
한글학교 교사의 수준을 높이는데 가급적 많은 지원을 하고 싶다. 한글학교 대부분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 운영되고 있다는 사실을 안다. 그러기 때문에 한글학교 교사들이 의욕적으로 일하도록 적극 돕고 싶다. 그들이 열정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사기를 높이는 일에서부터 시작하고 싶다. 그러면 한글교육의 질도 높아질 것이라 본다. 올해 한글학교 관련 예산이 일부 증액 됐지만 여전히 미흡한 수준인 것을 안다. 하지만 국가 공공기관은 주어진 예산을 갖고 일할 수밖에 없다. 가용예산을 가지고 그 범위 내에서 효율적인 방안을 모색할 수밖에 없다. 재단이 꾸준히 시행해 온 한글학교 교사 연수사업에도 더욱 힘을 쓸 것이다.

- 기본계획을 수립한 재외동포교류센터 건립사업을 계속 추진할 것인가?
교류센터 건립을 위해 예산투쟁을 계속할 생각이다. 700여만 재외동포들에게 이제 우리나라도 이 정도 공간은 마련해 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재외동포교류센터의 건립은 그 자체가 재외동포들에게 주는 큰 메시지가 된다는 생각이다.
과거 주 브라질대사관에 근무할 때 독일교민들이 거주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큰 홍수가 난 적이 있다. 그런데 경제적으로 어려운 처지에 있던 브라질정부가 이들에 대한 구호작업을 제때 못 하자 독일정부가 긴급히 나서 복구작업을 완벽하게 한 것을 보았다. 우리도 재외동포들에게 그 같은 모국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재외동포교류센터 건립사업도 그런 차원에서 정부의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본다.

- 재단이 갈등과 반목 끝에 분열된 일부 단체들을 분규단체로 지정하는 과정 때문에 한인단체의 갈등과 분규에 재단이 개입하는 형국이다
재외동포재단의 분규단체 지정은 아무런 사법적 근거가 없다. 재단이 분규지역, 또는 유보지역으로 지정할 수밖에 없는 현실적인 어려운 점이 있지만, 분규를 조장하는 측면도 있다고 생각한다. 정상적인 법규와 정관에 따른 절차를 거친 단체가 정당한 결과를 따르지 않은 다른 쪽 단체 때문에 선의의 피해를 입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 현지 공관 대사의 판단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재단에서도 대사를 중심으로 현지 공관이 판단한 것을 존중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대사가 주도적으로 나서 해결해야 한다. 지구 반대편에서 일어난 일을 재단이 결정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생각이다.
박상석 편집국장


회원:
11
새 글:
0
등록일:
2010.10.12

지 부 연 락 처

뉴욕 지부
회장: 이전구
E-mail :junkoorhee@hanmail.net
Fax : 917-514-1939


이사장: 이 정화
E mail:chungwlee@naver.com
연락처:201-978-8213


감 사 : 민 승기
Email:smin@barscarves.com
Tel: 917-757-0405


수석부회장 : 김 영길
E-mail : bethel70@gmail.com
연락처 : 201-637-7268


부회장 : 정 영식
Email: yskchung@hotmail.com
전화 : 347-538-7760


부회장 : 황 미광
Email:hamikwang@gmail.com
전화:


의료위원장:Dr.설흥수PhD
전화: 646-344-2628
E mail: heungssulmd@yahoo.com


특임 위원장: 김 판구/Eugene
Email: ManhattanKim@gmail.com
연락처: 917-282-1666


웹 위원장:유지홍
Email:chihongya@gmail.com
연락처:917-618-0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