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국 사랑 미주연합

조회 수 9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 從北’ 정리 없인 박근혜 정부의 성공은 不可能 ****
從北’ 정리 없인 박근혜 정부의 성공은 不可能(불가능)
싸움의 기술을 몰라서 헤맸던 李 대통령의 실수를 朴 대통령이 되풀이 않아야 한다.

金成昱

 

1. 이명박 정권의 失手(실수)를 박근혜 정권이 되풀이해선 안 된다. 현 정부는 경제적 위기관리와 한미동맹 복원의 성과에도 불구하고 從北(종북)세력과의 어정쩡한 타협으로 위기를 자초했다. 

2. 노무현·김대중 정권을 거치며 확산된 從北세력은 2008년 촛불난동, 2010년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을 거치며 더욱 발호했다. 言論(언론)을 가장한 거짓과 선동이 방송과 포털을 메우며 국민을 미혹해 갔지만, 과묵한(?) 대통령은 진실을 알리는 싸움에 머뭇거렸다. 서울 도심 한복판이 폭동으로 점거되자 청와대 뒷산에 올라가 ‘아침이슬’을 들으며 눈물을 흘렸고 온갖 루머의 진앙인 MBC에 대한 법적 조치 대신 기자들과 술판을 벌였다. 민노당-전교조 등 반헌법 세력에 대한 보수단체의 고발도 무시해 버렸다. 

3. 5년 간 온 나라는 미디어가 뿜어대는 거짓과 선동에 몸살을 앓았다. 그러나 국민을 설득하고 이해시켜 진실을 알리려는 작업엔 ‘사실상’ 나서지 않았다. 

천안함 폭침 3년이 지난 20! 12년에도 20대 여성 45% 이상이 북한의 도발을 믿지 않는 게 현실임에도 李대통령은 침묵했다. 급기야 4월 총선을 거치며 從北을 자처한 세력이 국회의원 13 자리를 거머쥔 후에도 李대통령은 침묵했다. 특유의 성실로 바쁘게 뛰었다. ‘국민을 잘 살게 해 주면’ 알아줄 것이라 믿었을 것이다. 그리고 나라는 뿌리째 흔들려갔다. 

4. 對北문제에서 최소의 원칙을 지켜낸 의지와 경제-외교-국방 문제에서의 李대통령의 업적을 비판할 생각은 없다. 그러나 그는 한반도에서 벌어지는 理念戰爭(이념전쟁)의 본질을 꿰뚫지 못했다. 목숨 걸고 덤비는 反대한민국 세력을 어떻게 다뤄야 하며, 어떻게 싸워야 하는지 몰랐다. 

5. 그나마 한국엔 天運(천운)이 따랐다. 군인들이 깨어났다. 2008년 이후 군인들의 자체적인 정훈교육이 강화됐다. 전교조 교육으로 좌경화된 청년들이 2년 남짓 군대를 거치며 진실을 접하게 된 것이다. 金寬鎭(김관진) 국방장관 취임 이후 ‘從北교육’도 추가됐다. 야당은 교육을 막기 위해 별의별 수단을 써 댔지만 金장관은 뚝심 있게 밀어붙였다. 從北교육은 정치적 선전이 아니라 안보문제를 사실 그대로 배우는 교육이라! 여론의 지지도 따랐다. 

교회도 깨어났다. 記者 역시 ‘나라를 구? 舅汶며 대선을 앞두고 몇 개월씩 철야기도를 하는 교회와 단체를 돌아다녔다. 어느 교회는 하루 밤 천여 명씩 모였다. 기도 제목에는 한국을 뒤덮은 공산주의-주체사상-從北주의와 대적하는 내용들로 빼곡했다. 구체적 팩트는 몰라도 싸움의 본질을 깨닫고 있었다. 

6. 이명박 정권은 어려운 상황에서 출발했다. 노무현·김대중 정권이 박아놓은 대못이 곳곳에 있었다. 記者는 이런 현실을 지난 5년 뼈저리게 체험했다. 공무원 교육을 할 때조차 강연 시작 무렵 ‘이명박 정권의 對北정책’을 우호적으로 설명하면 강연장 곳곳에서 욕설이 터져 나왔다. 안보교육을 한다니까 노조에서 파견(?) 보낸 방해꾼들이었다. 공무원이 이 정도니 다른 곳은 알아볼 조였다. 

7. 박근혜 정권도 어렵기 마찬가지다. 그러나 전면전이 쉽지 않으면 局地戰(국지전)과 陣地戰(진지전)을 벌여야 한다. 정치적 문제가 된 방송과 포털의 정상화는 시간을 두면서 해결한다 해도 군·경찰·공무원만이라도 진실을 보게 해야 한다. 만일 군부대 從北교육이 1년 만 일찍 시작했다면 2012년 대선은 이렇게 어렵게 가지는 않았을 것이다. 

從北교육과 함께 시장경제에! 대한 왜곡을 풀어 주는 교육도 절실하다. 무엇보다 국민에게 자유통일 이후 통일강국 건설의 비전과 북한해방의 명분을 심어야 한다. 그래야 희망이 생기고 從北의 미혹에 휩쓸리지 않는다. 

8. 헌법적 가치를 확신하고 지켜내는 싸움꾼 ‘戰士團’도 키워야 한다. 예컨대 자유총연맹 같은 단체가 행동으로 자유를 지키는 단체가 되도록 유도해야 한다. 전업운동가 양성도 보수단체에 팽개칠 사안이 아니다. 북한의 천안함 폭침을 부정하는 서신을 UN에 보낸 참여연대 같은 경우 전업운동가가 50여 명에 달한다. 반면 보수단체에는 젊은 상근자들이 사실상 全無하다. 북한과 대치한 나라는 국가의 영혼을 지키기 위해선 국가적 투자를 해야 한다. 

시민사회 역량 강화는 至難(지난)한 과제다. 새누리당과 보수단체의 연계성이 없는 상태니 더욱 그렇다. 그러나 이대로 내버려 두기엔 상황이 너무 급하다. 

9. 이명박 대통령의 애국심을 의심한 적이 없듯 박근혜 당선자의 애국심을 의심치 않는다. 그래서 싸움의 기술을 몰라서 헤맸던 李대통령의 실수를 朴대통령이 반복치 않기를 바란다. 스스로 이념전쟁을 벌일 수 없다면 ‘칼잡이’라? ?써야 한다. 남은 5년의 기회를 놓치면 북한해방과 자유통일의 기회는 영? 廢?오지 않을지 모른다.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야 한다. 


  1. 이승만 대통령, 박정희 대통령 업적 다시 봐야

    Date2015.03.15 By관리자 Views111
    Read More
  2. 용공난용 연포기재

    Date2015.02.15 By관리자 Views101
    Read More
  3. 잘못된 대북관

    Date2014.02.05 By관리자 Views512
    Read More
  4. 방어적 민주주의 와 이석기 음모사건 ****

    Date2013.10.22 By관리자 Views798
    Read More
  5. 형사가 무장공비와 격투, 수갑을 채우던 시절 이야기-펌

    Date2013.04.27 By관리자 Views626
    Read More
  6. 철저하게 무시하는 것, 최고의 전략이 될 수 있다

    Date2013.04.15 By관리자 Views659
    Read More
  7. 지금 한국과 일본은 냉전중 - 펌

    Date2013.04.07 ByYES ! Views649
    Read More
  8. 제정신들인가, 눈앞의 현실을 똑바로 보라 - 최응표

    Date2013.04.06 By관리자 Views680
    Read More
  9. 차기 대선 후보 김종훈

    Date2013.03.10 By관리자 Views752
    Read More
  10. 북송선을 하나 만들자고 했더니

    Date2013.02.11 By관리자 Views872
    Read More
  11. 쥐처럼 숨어 사는 전교조 선생들에게- 펌

    Date2013.02.09 By관리자 Views914
    Read More
  12. 윤창중 대변인 임명에 비판에 한마디 - 조갑제,김성욱, 류근일

    Date2012.12.30 By관리자 Views1118
    Read More
  13. 종북 정리없인 박근혜 정부의 성공은 불가능- 펌

    Date2012.12.30 By관리자 Views999
    Read More
  14. 감격스럽다- 펌

    Date2012.12.26 By관리자 Views1071
    Read More
  15. 박후보는 좋은 정치가 이다

    Date2012.12.02 By관리자 Views1123
    Read More
  16. 미국 호남인 교포가 쓴 편지

    Date2012.11.17 By관리자 Views1173
    Read More
  17. “국가보안법 폐지” 公言한 문재인

    Date2012.11.13 By관리자 Views1228
    Read More
  18. 또 위장 사기극…‘문철수 국민연대 !

    Date2012.11.10 By관리자 Views1225
    Read More
  19. 불지른 썩은다리 다시건너면 안철수는 죽는다

    Date2012.11.09 By관리자 Views1345
    Read More
  20. 북한에 태어나지 못해 한(恨) 맺힌 문재인

    Date2012.11.09 By관리자 Views123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COPYRIGHT 2017 PGH.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LOJE Corp.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