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국 사랑 미주연합

(*.6.250.46) 조회 수 39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완벽한 승자독식사회, 1% 100% 이상을 가져갔다

2080원칙은 옛말, 199의 싸움


 

지난 1 26일 비영리 씽크탱크인 경제정책연구소EPI가 펴낸 보고서(The Increasingly Unequal States of America)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 보고서는 미국의 상위 1%가 부자가 지난 경제회복기의 소득 증가분 전체를 차지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 보고서를 놓고 보수-진보양진영 경제학자들이 진위 공방을 벌였다.

보수진영에서는 UC 버클리대학의 앰마뉴엘 세즈 교수의 주장이 통용되고 있는데, 2009년부터2012년 사이 상위 1% 부자는 전체 소득증가분의95%를 가져가고 나머지 99% 5%를 차지했다고고집해 왔다.


보수진영에서는 적어도 나머지 99%에게 5%의 파이는 남겨줬다는 논리를 펴며 1%를 옹호했으나, 이번에 새로 나온 보고서는 1% 100%는 물론 100% 이상을가져갔다는 논리를 폈다.

증가한 소득 전체를1%가 가져갔는데, 나머지 99%의 실질 소득은이 기간 마이너스를 기록했기 때문에 이들의 소득감소분까지 1%가 가져갔기에 결국 100% 이상을 가져가는 탐욕을 부렸다는 주장이다.

EPI가 진보성향이기 때문에 의도적으로 데이타를 왜곡했다는 지적을 하는 이도 있었으나, 정통 우파 성향인 MIT대학의 데이빗 오터 교수와 하버드 대학의샘 휴스턴 교수는 이 보고서는 사실 그대로 일뿐이라는 말로 논란을 일축시켰다.


EPI는 백악관의 용역 의뢰로 연방센서스국와 연방준비제도이사회 등의 공식자료를 토대로 이 보고서를 작성하며진실을 밝혔을 뿐이다.

보고서의 내용은 사뭇 충격적이다.

우리는 세상이 아무리 불공평해도 20 80원칙은 통용된다고 여긴다.

이 세상은 상위 20%대하위 80%의 싸움으로, 미국에서 나고 자란 내 자식이 20% 안에만 들어가면 된다고 생각하고 남몰래 과외를 시키고 공부를 닥달한다.


그러나 이제 세상은1% 99%의 경계선을 너무도 분명하게 그려준다.

상위 20% 80%의 부를 가져가고 나머지 80% 20%를 나눠먹는 구조는 이미 20세기말에 파괴됐다.

상위 1% 100%를 가져가는 것도 부족해 나머지 99%의 자산을 갉아먹고 있다는얘기이기 때문이다.

결국 이 원칙을 엄밀히 얘기하자면 199의 구조도 아니라 1100 이상의 게임인 셈이다.

 

2009년과 2012년 사이 무슨 일이 벌어졌나

2009년 경제위기로 인해 미국 경제는 추락을 거듭했으며 실업률이 10%를육박했다.

국내총생산 GDP는마이너스 성장을 거듭했다.

이 시기에는 상위 1%의부자들도 소득감소를 경험할 수밖에 없었다.

경제는 제로섬을 넘어 치킨게임이다.


부자 사장이 가져가는 몫을 줄인다면 근로자는 더 많은것을 가져갈 수 있다.

모두 돈을 잃는 상황에서 더 많은 돈을 가져갈 수 없었던부자들은 2009년과 2010년초까지는 제대로 가져갈 수없었다.

그러나 2010년하반기 이후 공식적인 경기침체 종료 선언이 나온 순간에 주목해야 한다.

연방정부는 경기침체 종료를 선언했는데, 99%의 국민들은 이 선언을 곧이곧대로 믿지 않았다.

경기는 여전히 바닥이며 집을 잃고 고실업이 진행되는 와중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경기침체 종료선언은 너무도 뜬금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경기침체 종료선언은, 누군가는 돈을 벌 수 있는 시기가 도래했다는 신호다.

이때부터 1%의부자들은 그동안의 빈곤을 설욕이라고 하듯 걸신 들린 듯돈을 벌어나갔다.

이렇게 해서 미국 정부는 지난 2009년부터 2012년 경기침체 이후 6.3%의 소득증가를 기록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 기간 과연 모든 미국인, 한발 더 양보해 평균적인 중산층 미국인들은 통계만큼의 돈을 벌 수 있었을까.


이 보고서는 절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이 기간 상위 1% 부자는 36.8%의 소득 증가를 기록했으나 나머지 99% 0.4%의 소득감소를 경험했다.

이렇게 놓고보면 상위1%는 증가한 소득의 100%를 가져갔다고 할 수 있다.

이 세상에 한해 100만불을버는 사람 A 5만불을 버는 B, 이렇게 두명만 산다고 가정해 보자. 그런데 3년후 소득을 비교해 보니 A 30만불이증가했고 B 1만불이 감소했다.

경제학에서는 A는명목상 30만불을 벌었으나 상대적인 경제 효과를 놓고 따져보면 B가잃은 1만불까지도 가져간 것이라고 간주한다.


나머지 99%의소득감소분 0.4%는 가중처리돼 결국 1%의 부자는 3년새 증가한 소득의 105.5%를 가져간 셈이다.

 

버지니아-뉴욕 등 16개주치킨 게임으로 99% 골병들어

주별로 상황을 보면 더욱 참담하다.

버지니아주는 이 기간 전체적으로 3.2%의 소득증가를 경험했으나 상위 1% 소득증가율은 32%였고, 나머지 99% 1.3% 감소를 기록했다.

이렇게 해서 상위 1%부자는 이 기간 증가한 소득의 134.8%를 가져갔다.

뉴욕도 상위 1% 32% 소득 증가, 나머지 99% 1.3%의 소득감소를 경험해, 상위1% 110.7%를 가져갔다.


뉴욕 인근의 코네티컷주는 175.7%, 델라웨어주는 301%, 미주리주는 236%에 달했다.

아무리 혹독한 자본주의 수탈 시스템에서도 가진 것을 뺏어갈수는 없는데, 21세기 미국의 현실은 지나치게 혹독한 셈이다.

그나마 뉴저지와 메릴랜드는 80.5%로 낫다.

뉴저지는 상위 1% 26.4% 소득 증가, 나머지99% 1.4%의 소득 증가를 경험했다.

 

도리짓고땡고스톱판’, 그리고 마작 게임의 룰

상위 1%가증가한 소득의 100%를 가져가는 것과 100% 이상을 가져가는것은 큰 차이를 보인다.

도리짓고땡이라는 화투도박은 판돈을 족보에 맞춰 계속 베팅해, 승자가 베팅으로 쌓은 금액을 가져가게 된다.

대부분의 카드 놀음도 마찬가지다.

쌓인 판돈에서 승자가 모두 독차지하는 게임인 셈이다.

그러나 고스톱과 마작은 다르다.


이기는 비율에 따라 가져가는 돈을 제정산해서 쌓은 판돈외에 도박 참여자의 속주머니 것까지 가져간다.

정확하게는 판돈의 개념이 없는데, 이번 보고서의 진리가 이 속사정을 보여준다.

현재의 미국경제는 증가한 부를 놓고 이를 상위 1%에게 몰아주기 게임을 넘어서, 즉 카드도박 놀음처럼 쌓은 판돈을놓고 누가 더 많이 먹느냐의 게임이 아니라, 버는 돈 뿐만 아니라 주머니에 보관한 쌈지돈까지 꺼내가는게임을 하고 있는 셈이다.

 

지금의 미국경제는 몸뚱아리 하나 가지고 누가 더 많이버는가 하는 게임이 아니라, 가진 돈을 모두 들고서 도박장에 들어가 벌이는 살벌한 생존의 경연장일 뿐이다.

 

2009-2012년 상위1% 대 나머지 99% 소득증가율 비교(경제정책연구소 EPI, 2015 2)

                        평균        상위1%                 99%                     전체증가소득 중 상위 1%

North Dakota         32.4%      103.6%                  21.2%                   43.4%

Texas                    10.5%      50.2%                   1.7%                     86.8%
California               6.8%       49.6%                   -3.0%                  135.6%

Colorado               6.6%       48.4%                   -1.0%                  112.6%

Nebraska               8.3%       47.7%                   2.4%                     74.9%

Michigan               8.7%      47.3%                   1.8%                     82.0%

Massachusetts        7.7%      46.8%                   -1.5%                   115.8%

Washington           3.9%       45.0%                   -3.5%                    175.0%

South Dakota         12.7%      42.7%                  7.0%                     53.4%

Utah                     11.3%     41.9%                   5.8%                     56.6%

Oklahoma              9.4%       39.6%                   3.5%                     69.2%

Florida                  3.4%      39.5%                   -7.1%                   259.9%

Iowa                    7.0%       39.3%                   2.8%                     65.0%

Minnesota             10.4%      37.9%                   5.4%                     56.0%

Kansas                  7.3%       37.5%                   2.2%                     74.4%

Ohio                    7.1%      37.0%                   2.3%                     71.9%

Idaho                   3.9%      35.0%                   -1.0%                  122.8%

Connecticut            5.3%      35.0%                   -5.4%                   175.7%

Illinois                  6.5%      34.5%                   0.2%                     97.2%

Missouri                2.1%       33.0%                   -3.3%                   236.5%

New York              7.8%       32.0%                   -1.1%                  110.7%

Virginia                 3.2%      32.0%                   -1.3%                  134.8%

Tennessee              7.2%       31.2%                   2.7%                     68.5%

Rhode Island          4.0%       30.4%                   -0.4%                  108.5%

New Hampshire      7.8%      30.3%                   3.7%                     59.5%

Arkansas               6.0%       29.3%                   1.2%                     83.7%

Oregon                 7.0%        28.6%                  3.5%                     57.3%

Pennsylvania           3.7%       28.6%                   -1.1%                   124.4%

Arizona                 7.5%       27.7%                   3.7%                     59.0%

Georgia                6.7%      26.8%                   2.9%                     63.6%

Wisconsin              5.9%       26.7%                   2.1%                     69.6%

New Jersey           5.9%       26.4%                   1.4%                    80.5%

Indiana                 7.2%       26.3%                   4.2%                   49.4%

Maryland              4.2%       25.4%                   0.9%                    80.5%

Louisiana              2.9%       25.0%                   -1.3%                   137.0%

Montana               8.5%       24.8%                   5.2%                    48.9%

South Carolina        1.8%       24.3%                   -1.9%                  192.0%

North Carolina        1.7%       22.7%                   -1.8%                   188.0%

Maine                   4.9%       22.4%                   2.3%                     58.3%

Vermont                7.0%       21.8%                   4.6%                     42.5%

Kentucky               7.7%       21.3%                   5.5%                     38.4%

Mississippi            5.0%       17.7%                   2.9%                     49.2%

Alabama               2.4%       15.6%                   0.0%                     98.9%

New Mexico           5.3%       15.0%                   3.7%                     40.3%

Alaska                  5.4%      15.0%                   4.0%                     34.2%

Delaware              0.7%       15.0%                   -1.6%                  301.2%

Hawaii                  3.5%        4.2%                   3.4%                     15.3%

West Virginia         5.0%        -2.5%                  6.4%                     -7.4%

District of Columbia 5.0%       29.1%                   -1.1%                  117.5%

미국평균                6.3%      36.8%                   -0.4%                  105.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 Wall Street Jearnal 이 선정한 Supermoon 사진 EPK 2015.09.27 270
108 Atlanta GA 오유제 회장 New York회동 Lotte New York Palace Hotel file EPK 2015.09.27 341
107 I H O (국제수로기구) 동해병기 동참 서명하기 Eugene 2015.09.17 362
106 파나마 지부, 안종진 회장님 뉴욕방문 환영모임 file Eugene 2015.06.22 161
105 NY Manhattan Bryant Park ice rink, winter villiage file Eugene 2015.04.27 174
104 정주영 회장의 사랑, 인생, 자취 YES! 2015.04.25 551
103 일본 정부는 더이상 속과 겉이 다른 탐욕을 버리고 공동번영을 위해 사죄선언을 하라 file EPK 2015.03.29 272
102 Big Bang? When, where does it start to begin and finish to end file Eugene 2015.03.25 175
101 믿기 어려운 축구 승부 차기 YES ! 2015.03.21 214
100 위대한 미국- 큰 그릇 관리자 2015.03.17 494
99 "keep adam home " 서염운동 관리자 2015.03.17 225
98 홍성은 file ryu 2015.03.05 117
97 홍성은 임원 님 만하탄 전시회 4/4 file duke 2015.03.04 157
96 연합 홍보대사 -홍성은 회장의 백남준 소장품 전시회-3/4 file duke 2015.03.04 224
95 홍보대사 -홍성은 회장의 백남준 소장품 전시회- 2/4 file duke 2015.03.04 235
94 연합 홍보대사 -홍성은 회장의 백남준 소장품 전시회-1/4 file duke 2015.03.04 250
93 세계 경제 강국의 판도 변화 관리자 2015.03.03 316
92 미국 인디언의 과거와 현재 YES ! 2015.03.03 1787
91 항공권 양쪽 도시 가격이 다른이유 와 사례 YES ! 2015.03.03 473
» 미국은 완벽한 승자독식사회 YES ! 2015.03.03 39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OPYRIGHT 2017 PGH.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LOJE Corp.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