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국 사랑 미주연합

(*.89.107.232) 조회 수 47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피를 토하게 하는 문재인의 호남 비하

2012년 12월 12일 저녁 11시 30분, 겨울밤 풋잠을 깨고 채널을 돌리던 나는 눈과 귀를 의심케 하는 소리와 장면을 듣고 보았다. TV 조선에 등장한 사람은 김현장 씨였다. 그는 분노로 상기된 얼굴로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문재인, 그 사람의 자서전에는 자기 아버지가 호남사람에게 돈을 사기 당해서 가난하게 살았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그래서 청와대 시절, 호남사람은 청소부까지 쫓
아냈다고요. 심지어 ‘전라도 사람 하나 때려죽이면 쌀이 서 말’이라는 말도 있습니다.”

김현장 씨가 누구던가. 
전남 강진 출신으로 1977년, 무등산 타잔 박흥숙 사건의 진상을 대화에 쓰는 한편 한국기자협회보에 ‘무책임한 신문보도를 폭로한다’라는 글을 올려 파문을 일으켰다. 1978년 2월 조선대학교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주로 농촌, 여성문제와 올바른 종교관을 다루는 논문과 기사 등 민중의 고통을 폭로하는 글을 썼다. 1980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구례 천은사에 머물면서 광주에서 탈출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정리해 〈전두환 광주살육작전〉이라는 유인물을 만들어 배포하였고, 1982년 3월 18일 있었던 부산 미국문화원 방화 사건을 일으킨 문부식과 김은숙 등에게 의식화 교육을 시킨 혐의로 1982년 4월 2일에 가톨릭 원주교육원에서 자수형식으로 체포돼 사형 선고를 받고, 10년 넘게 복역하다가 김영삼 정권 때 특별사면 된 인물이 아니던가.

그런 김현장 씨가 문재인에게 화를 내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 인물이 호남에 와서 호남의 아들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부산에 가면 부산의 아들이라 하고 있고요. 그렇다면, 일본 가면 일본의 아들이라고 할 것 아닙니까?”

필자(筆者)는 이 대목에서 그만 눈을 감고 말았다. 곧 제보가 올라왔다. 그리고 사실 확인을 위해, 과거 열린우리당 사무총장 전남 보성 출신 염동연 씨의 증언도 살펴보았다. 사실이었다. 목구멍에서 피 같은 한숨이 토해 나왔다. 

‘문재인, 그 더러운 입으로 우리를 잘도 속이고 있었구나. 그런 줄도 모르고, 문재인 만세 부르는 호남사람들. 저 가엾은 사람들을 어이 하리, 어이 하리.

필자 정재학 : 전국논객연합 부회장, 한국문인협회 회원, 시인, 전추연 공동대표. 자유지성300인회 회원, 전남자유교조 고문, 광주전라데일리안 편집위원, 프론티어타임스 ․ 인사이드월드 ․ 라이트뉴스 칼럼니스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 이정공 회장님 그리고 임원진 여러분께 1 henry 2011.09.08 5895
109 2007 박근혜 대선 후보 당내 경선지원 홍보광고 file EPK 2011.07.24 5756
108 회원가입과 등업신청제도 Eugene 2011.03.08 5754
107 미쿡닷컴 미쿡 2012.01.06 5507
106 나도 사랑하고 싶다!!!!! wonder 2013.04.02 5384
105 우주 왕관을 쓰고 비상하는 여왕용~! 축하그림 올립니다. file 우.주.꽃 2012.12.20 5270
104 -Cell phone 과 뇌암에 대하여 Dr. Sul 2011.07.06 5170
103 드리고 싶은 말씀 노란구슬 2012.11.01 5157
102 독도, 동해문제에 대해서 Henry 2011.08.25 5092
101 당선을 축하 합니다 dandylee 2012.12.25 4988
100 응원합니다. 이강중 2012.11.07 4987
» 대통령후보의 믿겨지지 않는 지역감정 페북인 2012.12.15 4758
98 박정희 죽음의 의미, 초인이냐 속죄양이냐! 이삿갓 2012.12.12 4733
97 이렇게 힘들게 세운 한국을 아십니까? 1 뉴욕나무 2012.05.11 4490
96 외국인 입맛 고려한 한식으로 한국의 맛 전파 송효숙 2012.08.11 4481
95 한 글자만 고쳐도 Eugene 2012.12.16 4258
94 위대한 어머님 과 따님 2 노란구슬 2012.11.13 4209
93 '철의 여인' 박근혜 눈물을 흘리다- 조의 조문객 2012.12.02 4191
92 김우동 홍보팀장의 빈소 조문 1 홍두깨 2012.12.12 4187
91 성숙한 지혜 길잡이 2012.12.09 41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OPYRIGHT 2017 PGH.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LOJE Corp.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