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국 사랑 미주연합

2012.11.01 07:05

드리고 싶은 말씀

(*.89.107.232) 조회 수 51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먼저 당선의 필승을 염원 하는 뉴지 거주 동포 이강중 입니다.
 박근혜 후보님/ 이번 선거 양상이 발전하는 나라 강인한 나라를 만들려는 정책대결이 아닌 과거사를 들춰 대는
 negative policy로 가게 되면 나라의 운명이 후퇴 하게 되며 대한민국이 후퇴 하게 되면 일본이나 중국이 좋아 하게 됨니다
또 여러차레 역사적으로한국을 짖밟았으니까요? 우리는 겸허 하게 정신을 차려야 하는데 야당의 진흙탕 난타전이
가슴 아푸며 언제 한국 정치가 성숙 해질지 걱정 스럽읍니다.
 
고 박 정희 대통령의 치적은 7이공이며 과는 3 인데 지금 한국의 위상은
세계12위권 이내의 G20의 세계정상회담을 주최 했던 경제는 선진국 인데 정치와 선거 태도는 3률급을 맨 돌고 있으니
 가슴 아픔니다
 
민주당시절 고 김대중 대통령의 측근인 유준상 당시 국회의원은 권 노갑이 다음 공천을 받을려면 20억을 갖어오라고 하니까
국회의원이 도둑질 하라는 것이냐고 항의 했으나 그후 공천에서 베제 됐고 새 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에 입당 하여
공천을 받았으나 낙선의 쓰라림을 겪었는데 미국에서는 Obama대통령의 후임 Illinoise 주 상원의원 자리를 당시 주지사가 후임 후보에게정치자금을 요청 했던 사실이도청장치에서 발각 되어 한푼의 자금도 받지 못하고 후보 매수혐의로 징역 14년의 중형을
 선고 받았던 사실이 있는데 중요한것은 지금도 새 누리당 소속인지 모르겠으나 유 준상전 의원을 찾아서 당시의 사실을
폭로 시키도록 참모들 시켜서 민주 통합당의 비리를폭로 할수 있으면 좋겠다는 의견 하나입니다
 
북한에는 인도주의가 없는데 남한에서는 인도주의를 내 세우면서 경제 원조를 못주어서 안달 하는 태도는 참으로 안타깝음니다.
 
박근혜 후보님의 후견적인 단체를 많이 만들어서이런 사실들을 측근이나 주위에서 할것이 아니고 등거리 방향에서많은
 사람을 참여 시키고 기고 하며 여론을 환기 시킬수 있도록대 학교수들을 포함 하여 이런 일들을 시키면 좋지 않을 까 생각 합니다
 
국가의 장래와 주위의 안타까운 일들이 많은 가운데서도 이번 대선을 꼭 이기라는 격려말씀 드립니다
나 또한 한국의 여러 친인척 들에게 편지 보내고 박 후보님을 지지 하고 투표 하도록 권 하고 있읍니다
한국 선거가 어렵고 성숙 하지 못한 정치 풍토에 대해서 개탄 하고 있읍니다
다시 한번 박 후보님의 당선을 간곡히 기원 드리면서 건강에 유념 하시기를 빕니다
 
뉴 져지 거주 이 강중 드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 이정공 회장님 그리고 임원진 여러분께 1 henry 2011.09.08 5895
109 2007 박근혜 대선 후보 당내 경선지원 홍보광고 file EPK 2011.07.24 5756
108 회원가입과 등업신청제도 Eugene 2011.03.08 5754
107 미쿡닷컴 미쿡 2012.01.06 5507
106 나도 사랑하고 싶다!!!!! wonder 2013.04.02 5384
105 우주 왕관을 쓰고 비상하는 여왕용~! 축하그림 올립니다. file 우.주.꽃 2012.12.20 5270
104 -Cell phone 과 뇌암에 대하여 Dr. Sul 2011.07.06 5170
» 드리고 싶은 말씀 노란구슬 2012.11.01 5157
102 독도, 동해문제에 대해서 Henry 2011.08.25 5092
101 당선을 축하 합니다 dandylee 2012.12.25 4988
100 응원합니다. 이강중 2012.11.07 4987
99 대통령후보의 믿겨지지 않는 지역감정 페북인 2012.12.15 4758
98 박정희 죽음의 의미, 초인이냐 속죄양이냐! 이삿갓 2012.12.12 4733
97 이렇게 힘들게 세운 한국을 아십니까? 1 뉴욕나무 2012.05.11 4490
96 외국인 입맛 고려한 한식으로 한국의 맛 전파 송효숙 2012.08.11 4481
95 한 글자만 고쳐도 Eugene 2012.12.16 4258
94 위대한 어머님 과 따님 2 노란구슬 2012.11.13 4209
93 '철의 여인' 박근혜 눈물을 흘리다- 조의 조문객 2012.12.02 4191
92 김우동 홍보팀장의 빈소 조문 1 홍두깨 2012.12.12 4187
91 성숙한 지혜 길잡이 2012.12.09 41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OPYRIGHT 2017 PGH.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LOJE Corp.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