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국 사랑 미주연합

(*.89.107.232) 조회 수 419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철의 여인' 박근혜, 눈물을 흘렸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후보의 눈에 눈물이 고였다.

좀처럼 울지 않는 ‘철의 여인’으로 알려진 박 후보도 15년 동안 자신을 가장 가까이서 보좌해왔던 이춘상 보좌관의 죽음 앞에선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박 후보는 2일 낮 강원도 유세를 지원하던 과정에서 불의의 교통사고로 숨을 거둔 이 보좌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확인되진 않았지만, 박 후보는 이 보좌관의 사망 소식을 들은 뒤 20여분간 대성통곡을 했다는 전언도 들렸다.

이날 저녁 7시50분경 검은 색 정장 차림으로 여의도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인의 빈소에 도착한 박 후보는 눈이 부어 있었다. 눈에는 아직 눈물 기운이 가시질 않은 채였다. 빈소 입구 앞에서 그는 잠시 멈칫거렸다. 그의 앞에는 이 보좌관의 빈소임을 알리는 LCD 안내판 속에 환히 웃는 이 보좌관의 사진이 있었다.

박 후보는 빈소에 들어가 이 보좌관의 영정사진을 바라본 뒤 고개를 깊이 숙였다. 박 후보는 이 보좌관 부인의 손을 잡고 “정말 죄송하다”라는 말만 반복했다. 그는 “제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한 뒤 이 보좌관의 아들이자 상주가 된 경찬(14)군의 손을 매만졌다.

이 보좌관의 부인이 “잘 되길 빌겠습니다”라고 말하자 박 후보는 울먹이며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 보좌관의 어머니에게도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박 후보는 유족들을 모두 위로한 뒤에도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는지 이 보좌관의 영정사진을 다시 한 번 돌아봤다. 몇 초간 바라보다 박 후보는 이내 발걸음을 뗐다.

박 후보는 빈소를 막 나서다 조문을 온 이규택 전 친박연대 공동대표, 전지명 조직총괄본부 공보전략위원장 일행과 마주쳤다. 박 후보는 지난 달 26일 부인상을 당한 이 전 대표에게 “(선거 때문에) 찾아뵙지 못해 죄송하다”고 위로했고, 이 전 대표는 “힘내시라”고 답했다. 박 후보는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침통한 표정으로 50여m 정도 거리의 통로를 혼자 걸었다. 수많은 기자들이 그의 뒤를 쫓았지만, 질문을 하지 못했다.

박 후보는 승합차를 타고 떠나려다 빈소에 남아 있던 선대위 캠프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다시 차를 돌려 빈소로 돌아왔다. 박 후보는 김무성 총괄선대본부장과 서병수 당무조정본부장 등에게 “실감이 안 난다. 가족들께도 뭐라고 입이 떨어지지 않는다. 그분들이 또 막 제 걱정을 하고...어떻게 이렇게 갈 수가 있느냐”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사무총장인 서 본부장에게 장례식 절차 등에 대한 당부를 한 뒤 빈소를 떠났다. 그는 다시 한 번 50여m의 통로를 말없이 혼자 걸어갔다.

그는 차에 타기 직전 심경을 묻는 기자들과 질문에 “15년 전부터 사심없이 헌신적으로 해왔던 보좌관이었다. 저를 믿고 어려운 때를 잘 극복해오고 했는데 어떻게 한순간..(침묵)..갑자기 그렇게 떠나게 되니까 불의의 사고로.. 그 심정을 어떻게 이루 말로 다 표현할 길이 없다”며 “가족들께도 참 죄송하고. 어린 중학생 아들이 있다. 걱정이 되고 주변의 많은 분들이 가족들 그쪽 분들 힘내도록 많이 도와주셨으면 좋겠다. 심정을 이루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당의 한 관계자는 "박 후보가 이렇게 슬퍼하는 것은 처음 본다"며 "그 마음이 얼마나 슬플지..."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박 후보는 이 보좌관과 동승했다 부상을 당한 캠프 관계자들의 가족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해 위로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후보는 조문 직후 트위터에 "15년 동안 사심없이 헌신적으로 도와준 이춘상 보좌관. 이렇게 갑작스런 사고로 운명을 달리하게 되어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라며 "그 깨끗하고 맑은 영혼이 하늘에서 축복을 누리기를 바라며 그 영전에 그동안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데일리안 김현 기자

  1. No Image 08Jan
    by charles
    2011/01/08 by charles
    Views 6875 

    원칙은 신뢰의 첫 걸음입니다.

  2. No Image 05Jan
    by 존재감
    2011/01/05 by 존재감
    Views 7283 

    꼭 승리 하시길 빕니다

  3. 여기에 편지를 쓰고 싶으신 분 을 위하여

  4. 우주 왕관을 쓰고 비상하는 여왕용~! 축하그림 올립니다.

  5. No Image 16Dec
    by Eugene
    2012/12/16 by Eugene
    Views 4258 

    한 글자만 고쳐도

  6. No Image 15Dec
    by 페북인
    2012/12/15 by 페북인
    Views 4758 

    대통령후보의 믿겨지지 않는 지역감정

  7. 김우동 홍보팀장의 빈소 조문

  8. 박정희 죽음의 의미, 초인이냐 속죄양이냐!

  9. No Image 10Dec
    by 어부
    2012/12/10 by 어부
    Views 3638 

    사자성어

  10. No Image 09Dec
    by 길잡이
    2012/12/09 by 길잡이
    Views 4169 

    성숙한 지혜

  11. 카운트다운, 드디어 환호성

  12. No Image 06Dec
    by 유비
    2012/12/06 by 유비
    Views 2637 

    외유내강의 Leadership 중국의 시진핑

  13. 도끼를 가는 시간 - 도끼쟁이

  14. No Image 06Dec
    by 화다사
    2012/12/06 by 화다사
    Views 2982 

    화를 다스리는 응급처치법

  15. '박후보 지지 선언' 이재오 의원

  16. '철의 여인' 박근혜 눈물을 흘리다- 조의

  17. No Image 30Nov
    by 어부
    2012/11/30 by 어부
    Views 2577 

    위대한 빛

  18. 백만 대군이 되어 돌아온 대쪽 이회창 대표!!!

  19. 민주당 김영환 의원의 자성(안후보의 사퇴)

  20. 하나 더하기 하나는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OPYRIGHT 2017 PGH.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LOJE Corp.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