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국 사랑 미주연합

(*.89.107.232) 조회 수 3083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시인 김지하씨가 26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주최로 열린 시국강연회에서 강연문 '이 가문 날에 비구름'을 읽고 있다. 연합뉴스


'타는 목마름으로', '오적' 등을 발표하며 군부독재 정권에 맞섰던 유신시대의 대표적인 저항시인 김지하(71)씨가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이제 여자가 나서야 할 때라는 게 이유다.

김 씨는 26일 범시민사회단체연합이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연 강연회에 참석해 이 같은 뜻을 나타냈다.

그는 "시인인 내가 대선과 관련된 연설회에 선 것 자체가 기이하다. 조국의 위기가 나를 이 자리에 서게 했다"고 밝힌 뒤 '이 가문 날에 비구름'이라는 제목의 원고를 읽어내려가며 박 후보에 대한 지지를 표했다.



김 씨는 "이제 여자가 세상일 하는 시대가 왔고 나는 여성들의 현실통어 능력을 인정한다"며 "여자에게 현실적인 일을 맡기고 남자는 이를 도와야 하는 때가 왔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도 이천 앵산에서 여성동학당의 회주로 활동했던 이수인을 언급하며 "그 시대에도 여성 이수인이 임금이 된다는 얘기가 있었다"며 "여러분은 박근혜 후보가 이 민주사회의 대통령이 되는 것이 이상해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선거법에 위반된다고 박근혜 후보 이름을 내지 말라는 친구들의 충고가 있었다"며 "그러나 시인 김지하는 어떤 여자를 지지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말해 박 후보를 지지함을 밝혔다.

그는 여성 대통령을 보좌해야 하는 남성들의 역할론도 제시했다.

김씨는 동해안에 해가 뜰 때 바위 속 광석에서 기운이 나와 주위 오염요소를 정화시킨다는 '초미(初尾)' 개념을 제시하며 남성들은 이 초미의 뜻에 기반해 할 일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씨는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그는 "나는 박정희 정치에 대해 다 넘어갔다"며 "감옥 독방에서 박정희 대통령 서거 소식을 듣고 '그 독재자가 이 김지하와 가는 길이 똑같구나'는 생각에 소름이 끼쳤다"고 말했다.

또 "내 부인이 박근혜 후보는 18년 동안을 딴 사람과의 다른 내면의 고통을 겪은 사람이라고 하더라"며 "나는 그 얘기에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강연회에는 이석연 변호사, 이명현 전 교육부장관, 김종훈 새누리당 의원 등 400여명이 참석해 김씨의 강연을 들었다.

한편 김 씨는 이달 초에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를 버리고 어머니를 따라 너그러운 여성 정치가의 길을 가겠다는 박근혜에게 현실적 믿음이 간다"며 "무엇보다 이 시절이 여성의 시대이고 여성 리더십이 필요한 시대"라고 박 후보 지지의사를 밝힌 바 있다.

<동아닷컴>
  • ?
    번개 2012.12.13 05:19 (*.52.18.11)
    김지하 만세!
  • ?
    어부 2012.11.26 04:44 (*.185.133.214)
    김지하 시인의 원론적 화법을 잘 숙지하면서 시대는 바야흐로 여성시대의 도래며, 이것은 세계사적인 조류라고 볼 수 있다는 결론이다 여성적인 정서로 볼 때 당파 분쟁을 해소할 길도 마련 될 것이 아닐까 기대해 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김지하 시인 시국강연회 - '가문 날의 비구름' 2 비구름 2012.11.26 3083
29 예감(豫感) 어부 2012.11.25 2915
28 구원의 종소리 어부 2012.11.25 3344
27 이기지 않고는 돌아오지 말라 어부 2012.11.25 2655
26 선거를 이기자 2 이 강중 2012.11.24 2667
25 문과 안의 토론회를 보는 김동길 박사의 시각 1 통안 2012.11.20 2509
24 위대한 어머님 과 따님 2 노란구슬 2012.11.13 4209
23 전통예술 협회 정기공연-박수연 자문 예술인 2012.10.21 3345
22 김대중-노무현도 놀랄 문재인 좌경화 2 박윤호 2012.10.13 3382
21 양심선언- 노무현 당선 개표기 조작 사건 조사 착수 1 YES ! 2012.08.31 4047
20 외국인 입맛 고려한 한식으로 한국의 맛 전파 송효숙 2012.08.11 4481
19 이렇게 힘들게 세운 한국을 아십니까? 1 뉴욕나무 2012.05.11 4490
18 미쿡닷컴 미쿡 2012.01.06 5507
17 잭슨 주치의 유죄로 판결 ㅑㅐㅕ 2011.11.11 6978
16 법무부, 동포 전용 사이버 상담창구 개설 관리자 2011.11.11 5965
15 재외선거 시리즈 <1> 해외 한인들 목소리 국정 반영…한국 민주주의 완성 david 2011.10.30 6963
14 재외선거 유권자 등록 내달 13일 시작 1 david 2011.10.22 6037
13 중소기업 육성과 청년 실업 대책 제안 david 2011.10.22 6409
12 떳떳하지 못한 후보 박 원순변호사 그리고 내년의 총선후.....보수의 끝없는 몰락이 염려>>>> 김분임 2011.10.16 7099
11 회원안부 3 Henry 2011.09.29 62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OPYRIGHT 2017 PGH.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LOJE Corp.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