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국 사랑 미주연합

(*.89.107.232) 조회 수 250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노 학자 희망과 젊은 희망 현주소 ! 나라 국은은 ??

◆2012/11/20(화) -‘문’과 안‘의 대결에서 무엇을?- (1665)

내용을 자세히 알 수는 없습니다. 다만 밖에서 보기에는 민주당이라는 큰집에 살던 집주인 문 씨가 판잣집에 살던 ‘머슴’ 안 씨에게 ‘안방’을 내
주는 신세를 면치 못하게 될 것 같아 어안이 벙벙합니다. 이왕 그렇게 될 것이라면 애당초 그 머슴에게 비단 옷을 입히고 금가락지를 끼워주고 세자를 책봉하여 모실 일이지!

‘안’의 속셈은 무엇이라고 짐작합니까. ‘통합’이라는 말을 붙이건 안 붙이건 ‘민주당’이라는 이름의 정당을 가지고는 도저히 18대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는 사실을 미리 알고, ‘안’은 ‘요술’을 부리기로 마음먹고 있을 것입니다.

“민주당의 간판을 내걸고는 당선의 가능성이 희박하다. 무소속인 나를, 무소속 후보로 밀어라, 민주당의 꼴통들아, 그래야 정권을 잡을 수 있다. 이기면 너희들과 손을 잡고 ‘국민 연합’ 같은 새 정당을 하나 만들어 가지고 국정에 임하면 되지 않겠느냐. 오세훈 밀어낸 뒤에 박원순이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다면 아마 나경원을 이기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안’은 믿고 있기 때문에 처음부터 타협이 ‘안’ 되게 되어 있는 겁니다.

이런 판국에 선거에 임할 수밖에 없는 국민의 신세가 처량할 뿐입니다. ‘정체불명’의 두 정치세력이 합치면 어떻고 갈라지면 어떻습니까. 두고 보세요. 검은 망토를 입은 마술사가 혼자 등단하여 모자를 집었다 붉은 장미꽃도 만들고 비둘기도 날리게 되겠지요. 그것이 ‘사기’인 것을 조만간 알게 되면 관중은 주먹을 불끈 쥐고 아우성을 치게 될 것입니다. 모든 관객을 언제까지나 속일 수는 없는 일입니다.

김동길
www.kimdonggill.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원칙은 신뢰의 첫 걸음입니다. charles 2011.01.08 6875
49 꼭 승리 하시길 빕니다 존재감 2011.01.05 7283
48 여기에 편지를 쓰고 싶으신 분 을 위하여 1 관리자 2010.10.08 7012
47 우주 왕관을 쓰고 비상하는 여왕용~! 축하그림 올립니다. file 우.주.꽃 2012.12.20 5270
46 한 글자만 고쳐도 Eugene 2012.12.16 4258
45 대통령후보의 믿겨지지 않는 지역감정 페북인 2012.12.15 4758
44 김우동 홍보팀장의 빈소 조문 1 홍두깨 2012.12.12 4187
43 박정희 죽음의 의미, 초인이냐 속죄양이냐! 이삿갓 2012.12.12 4733
42 사자성어 어부 2012.12.10 3638
41 성숙한 지혜 길잡이 2012.12.09 4169
40 카운트다운, 드디어 환호성 file 어부 2012.12.08 3073
39 외유내강의 Leadership 중국의 시진핑 유비 2012.12.06 2637
38 도끼를 가는 시간 - 도끼쟁이 1 도끼쟁이 2012.12.06 3327
37 화를 다스리는 응급처치법 화다사 2012.12.06 2982
36 '박후보 지지 선언' 이재오 의원 1 오해소 2012.12.02 3115
35 '철의 여인' 박근혜 눈물을 흘리다- 조의 조문객 2012.12.02 4191
34 위대한 빛 어부 2012.11.30 2577
33 백만 대군이 되어 돌아온 대쪽 이회창 대표!!! 2 david 2012.11.26 3384
32 민주당 김영환 의원의 자성(안후보의 사퇴) TV조선 2012.11.26 3056
31 하나 더하기 하나는 3 어부 2012.11.26 30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OPYRIGHT 2017 PGH.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LOJE Corp.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