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국 사랑 미주연합

(*.6.250.46) 조회 수 3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50년 중국이 경제규모 1위 국가인 미국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설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경제 규모에서 인도가 3,브라질이 4위에 오를 전망이다.


국제 컨설팅 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가 발표한‘2050년 세계경제전망 보고서’ (World in 2050 TheBRICs and beyond; prospects, challenges and opportunities)에 따르면, 중국은 구매력66 기준으로 2017년 이미 미국을 제친 후 가장 강력한 경제 대국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보고서는 중국, 인도, 브라질 등 신흥국들이 세계 경제규모 상위권에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보고서는 인구통계와 자금투자, 기술적 진전 등을 중심으로 평가했다.
이처럼 신흥 국가들의 발전에 따라 한국은 경제규모에서 세계 17위에 머물러 있을 것으로예상된다.


러시아는 구매력 기준으로 오는 2020년부터 독일을 제치고유럽 내 가장 큰 경제규모를 갖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개발도상국인 멕시코와 인도네시아도 오는 2050년 영국과프랑스보다 경제규모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G20 국가가 아닌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나이지리아가장기적으로 강한 성장 잠재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한국은 지난 2011년 조사 결과인 13위에서 하락해 17위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국보다 경제규모가 클 것으로 예측된 나라로는 영국(11), 터키(12), 나이지리아(13), 이탈리아(14), 스페인(15), 캐나다(16) 등이다.
신흥국들의 비약적인 성장은 단지 낮은 생산비용뿐 아니라 소비 시장이 커진 것에 따른 영향이 클 것으로 보인다.


또한 빠른 기술개발 속도도 경제규모를 높게 평가받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과 인도의 성장은 정보통신기술과 생명공학, 나노기술에 대한투자확대로 크게 탄력받을 것으로 분석됐다.


이미 과학기술 분야에서 급성장 중인 중국은 경제건설, 정치건설, 문화건설, 사회건설, 에코문명건설 등 국가적 51체 전체계획을 바탕으로 특히 에너지, 환경 등 분야에 대대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특히 중국은 한국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신흥 경제국의 중심으로서 세계 시장에서의 비중과 영향력이더욱 커질 전망이다.


반면 선진국들의 연간 성장세는 2%가 채 되지 않아 신흥국의성장세를 쫓아가지 못할 전망이다.


 


 국가별 예상 경제규모 순위


자료: PwC, “World in 2050 The BRICs and beyond; prospects,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 창간 94년 특집… '투자의 神' 짐 로저스 인터뷰 ( 통일은 대박 ) david 2014.03.07 2646
109 중소기업 육성과 청년 실업 대책 제안 david 2011.10.22 6409
108 조국사랑 민족혼 Kay Park 2011.01.24 7810
107 정청래 - 정치 쓰레기 YES ! 2015.02.14 199
106 정주영 회장의 사랑, 인생, 자취 YES! 2015.04.25 578
105 전통예술 협회 정기공연-박수연 자문 예술인 2012.10.21 3345
104 잭슨 주치의 유죄로 판결 ㅑㅐㅕ 2011.11.11 6978
103 재외선거 유권자 등록 내달 13일 시작 1 david 2011.10.22 6037
102 재외선거 시리즈 <1> 해외 한인들 목소리 국정 반영…한국 민주주의 완성 david 2011.10.30 6963
101 재외동포 비례대표 예상 관리자 2015.02.14 228
100 재외국민 주민등록 발급’ 한국정부, 도움센터 운영 관리자 2015.02.14 378
99 재외국민 등록증 어떻게 받나 관리자 2015.02.14 642
98 임진년 새해 에는 노란구슬 2012.01.02 6937
97 일본 정부는 더이상 속과 겉이 다른 탐욕을 버리고 공동번영을 위해 사죄선언을 하라 file EPK 2015.03.29 296
96 이정현당선, 동서 화합의 신호탄 david 2014.07.31 1176
95 이정공 회장님 그리고 임원진 여러분께 1 henry 2011.09.08 5895
94 이렇게 힘들게 세운 한국을 아십니까? 1 뉴욕나무 2012.05.11 4490
93 이기지 않고는 돌아오지 말라 어부 2012.11.25 2655
92 응원합니다. 이강중 2012.11.07 4987
91 육영수 추모동산 건립 미주 및 미 동부 4개 위원회 합동 창립식 file 관리자 2016.06.05 3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OPYRIGHT 2017 PGH.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LOJE Corp.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