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국 사랑 미주연합

(*.250.40.28) 조회 수 3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2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계 대표주자인 페이스북이 깜짝 발표를 했다. 10억달러(약 1조920억원)를 들여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인수하겠단 내용이었다. 인수 대상은 사진을 간편하게 찍고 공유하는 무료 애플리케이션 제공업체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이 설립된 지 17개월 만의 일이었다.

페이스북의 발표로 인스타그램은 단번에 실리콘밸리 최고의 스타트업으로 떠올랐다. 당시 28세였던 케빈 시스트롬 인스타그램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지분 40%에 달하는 4억달러를 손에 쥐게 됐다.

장난감보다 카메라…공부보다 사업

해외 언론들은 시스트롬 CEO를 묘사할 때 ‘아이디어 하나로 하루 아침에 억만장자가 된 사나이’라는 표현을 자주 쓴다. 하지만 인스타그램을 어느날 우연히 떠오른 아이디어로만 보기는 어렵다.

시스트롬 CEO는 어릴 적부터 장난감보다 카메라를 좋아했다. 사진을 찍고 현상하는 것을 즐겼다. 사진을 다른 사람에게 전송하고 공유하는 인스타그램의 특성도 시스트롬 CEO의 이런 성향과 무관하지 않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사진을 좋아한 시스트롬 CEO의 경험이 인스타그램을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의류업체 인사 부문 부사장이었던 아버지와 렌터카업체 마케팅 담당 임원이었던 어머니 사이에서 자란 그는 중학교에 들어가면서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접했다. 고등학교 때는 관련 수업이 따로 없었지만 꾸준히 관심을 갖고 독학했다. 스탠퍼드대 입학 후에는 끊임없이 창업을 꿈꿨다. 공부보다는 사업에 소질이 있다는 걸 스스로 깨달았기 때문이다.

창업에 대한 꿈을 구체화하기 시작한 건 스탠퍼드대가 제공하는 기업 연계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부터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정보기술(IT) 산업에 몸 담고 있는 경영진들과 네트워크를 쌓고, 트위터의 전신인 팟캐스팅업체 오데오에서 인턴도 했다. 인턴을 마친 다음에는 구글에서 3년가량 근무했다. 구글에서는 제품 마케팅 업무를 맡았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시스트롬 CEO가 공부가 아닌 사업으로 방향을 일찍 정한 건 전공에서 동료들보다 뛰어나기 어렵다는 판단 때문이었다”며 “학창 시절 때도 수업 참여보다 인터넷 라디오 방송국 활동 등에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단순함으로 승부…젊은층 공략

구글에서 나온 그는 구글 출신들이 설립한 스타트업 넥스트스톱에 합류했다. 여행 장소를 추천하고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업체였다. 시스트롬 CEO는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따로 공부하면서 창업에 대한 꿈을 계속 키웠다.

이때 개발한 것이 버븐이라는 위치 기반 서비스다. 특정 장소에서 접속해 계획을 세우고 다른 사람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사진을 주고 받을 수 있는 복잡한 성격의 서비스였다.

시스트롬 CEO는 넥스트스톱에 과감하게 사표를 냈다. 버븐을 사업화하기 위해서다. 투자자도 찾았다. 우연히 참석한 스타트업 대상 저녁 파티 자리에서 만난 벤처 투자자였다. 투자자금을 받아 아이폰용 버븐을 내놨지만 지인들의 반응은 한결같이 부정적이었다. 너무 기능이 많고 산만하다는 게 공통적인 지적이었다.

시스트롬 CEO는 대부분 기능을 쳐내고 한 가지에 집중하기로 했다. 그랬더니 사진 공유 기능만 남았다. 즉석이라는 의미의 ‘인스턴트(instant)’와 전보를 보낸다는 의미의 ‘텔레그램(telegram)’을 합쳐 인스타그램이라는 이름도 붙였다.

이렇게 시작된 인스타그램은 빠르게 입소문을 탔다. 젊은층을 중심으로 출시 한 달 만에 1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그리고 매달 100만명씩 가입자가 늘었다. 후발주자이지만 인스타그램은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2012년 페이스북에 인수된 후로는 성장세가 더 빨라졌다.

시스트롬 CEO는 미국 경제 방송 CNBC와 인터뷰에서 “페이스북의 지원 덕분에 더 빨리 성장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인스타그램이 성공한 건 페이스북의 약점으로 지적되던 모바일 사진 서비스 부문에서 경쟁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간단하게 사진을 올리고 보정한 뒤 트위터나 페이스북에서 다른 사용자들과 공유할 수 있다는 점에 젊은층은 폭발적으로 반응했다. 단순한 기능에 오히려 사용자들은 열광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역시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인스타그램은 지금 세상에 딱 맞는 참신한 플랫폼”이라고 평가했다.

“누구를 아느냐가 성공의 관건”

페이스북에 인수됐지만 아직도 시스트롬 CEO는 인스타그램 대표로 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페이스북과는 독립적으로 변화를 시도하면서 성장을 꾀하고 있다.

물론 지속 가능한 수익 모델은 과제다. 최근에는 미국 사용자를 대상으로 광고를 도입했다. 하지만 “사용자들이 불편함과 거부감을 느끼지 않으면서 즐길 수 있는 광고여야 한다”는 시스트롬 CEO의 철학에 따라 고민은 아직 진행 중이다.

시스트롬 CEO는 항상 사람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모교인 스탠퍼드대에서 강연할 때는 “시간을 들여서 주위 사람들에게 스스로의 존재를 부각시키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성공하려면 무엇을 할 줄 아는 것과 함께 누구를 아느냐가 중요하다는 얘기였다. 창업을 하기 전에 지인들을 통해서 개발 자금을 확보하고 투자자의 도움으로 창업에 성공했던 사례를 예로 들었다. 인스타그램 창업 멤버처럼 재능있고 마음이 맞는 사람들을 만나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음악을 즐기는 시스트롬 CEO는 여전히 클럽에서 디제이 활동도 한다. 좋아하는 일을 열심히 할 때 최선의 결과가 나온다고 믿는 그는 WSJ와 인터뷰를 통해 스타트업을 꿈꾸는 후배들에게 조언도 했다.

“사람마다 재능이 다릅니다. 스스로 경영에 재능이 있는지, 개발에 재능이 있는지를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확실한 것만 추구하지 말고 불확실성과 싸우면서 발전하는 것도 필요합니다.”[한국경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 Drone 사용 제한 내용 file YES ! 2015.02.19 136
88 23개 화장실 저택을 헐 값에 임대 하실분 구함 file YES ! 2015.02.19 262
» 사진 촬영 및 공유 application 으로 억만장자 가된 청년 관리자 2015.02.15 387
86 재외국민 주민등록 발급’ 한국정부, 도움센터 운영 관리자 2015.02.14 354
85 재외동포 비례대표 예상 관리자 2015.02.14 209
84 재외국민 등록증 어떻게 받나 관리자 2015.02.14 620
83 정청래 - 정치 쓰레기 YES ! 2015.02.14 183
82 2015 신년 하례 초청 디너 사진 첩 # 2 file 관리자 2015.01.10 281
81 2015 신년 하례 초청 디너 사진 첩 # 1 file 관리자 2015.01.10 137
80 NY Times 기고문 - by Peter Sung file EPK 2014.09.25 768
79 박근혜 대통령 뉴욕 UN 방문 환영대회 file Eugene 2014.09.22 907
78 아픔을 아픔으로 갚은 이스라엘 david 2014.07.31 2099
77 이정현당선, 동서 화합의 신호탄 david 2014.07.31 1151
76 유사시 중국군의 작전계획 david 2014.06.21 1571
75 문 창극 david 2014.06.14 2311
74 ‘대북 강경론’ 박근혜 정부, 일본에 허찔렸다 david 2014.05.29 2349
73 “어둠에서 빛을 길어올리는 것이야말로 한민족 정신 아닌가” 김 지하 david 2014.05.25 2558
72 영변 원자로 폭발하면 '대재앙'…현실화 가능성은? david 2014.05.21 2542
71 北 건설붐 위험 david 2014.05.19 1743
70 농약 뿌린 김을 재배 유통 ( 망국병: 돈벌겠다고 식품에 독을 넣고...) david 2014.03.30 32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OPYRIGHT 2017 PGH.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LOJE Corp.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