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국 사랑 미주연합

(*.89.107.232) 조회 수 336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대표는 27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에 대해 “‘통큰 형님’이라며 순진한 사람을 자살하게 만든 사람을 어떻게 정직하고 신뢰받는 국가지도자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대전역에서 열린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의 공식선거운동 첫 선거유세에서 “문 후보는 정치에 처음 나온 순진한 안철수 전 무소속 후보를 슬슬 구슬리다 결국 벼랑으로 몰아 낭떠러지로 떨어지게 만들었다. 사퇴는 정치적으로 자살과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박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평당원으로 새누리당에 입당한 이 전 대표는 “지금 야당이 하는 단일화는 일종의 야바위 굿판이나 마찬가지”라며 “야바위꾼은 길거리에서 ‘뽑기 판’을 차려 놓고 돈을 따먹을 수 있는 것처럼 손님을 부르지만 결국 손님 돈을 다 뺏고 빈털털이로 돌아가게 하는데 바로 이 단일화 굿판이 그런 곳”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안 전 후보는 그 속셈을 읽고 끝까지 버티다 본인이 낭떠러지로 떨어지고 말았다”며 “이것은 매우 비겁하고 안 전 후보가 말한 정직한 정치, 새로운 정치와 정반대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안 전 후보는 정치적 미래를 위해 자신이 개혁을 외쳤던 구태정치를 후원할 것인지, 아니면 용감하게 이를 막고 스스로 올바른 길로 갈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며 “나는 안 전 후보를 ‘안 박사’라고 부르는데 ‘안 박사’는 괴테의 파우스트 박사가 청춘을 얻기 위해 악마에게 영혼을 팔았듯이 영혼을 팔지는 않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안 후보가 자신의 의지와 정치적 소신을 끝까지 지켜 올바른 정치와 정치쇄신의 길로 꿋꿋하게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유세에서 문 후보를 겨냥, “지금 야당 후보는 스스로를 폐족이라 불렀던 실패한 정권의 최고 핵심 실세였다”면서 “정권을 잡자마자 ‘국가보안법 폐기하겠다’, ‘사학법을 개정하겠다’며 이념투쟁으로 날밤을 지샌 것을 기억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생은 파탄이 나는데도 밤낮없이 국민을 편 가르고 선동했다. 입으로는 서민정권이라고 주장했지만 지난 정권에서 서민을 위했던 정책, 여러분 하나라도 기억나는 게 있느냐”고 했다.

박 후보는 이어 “당시 대학등록금은 역대 최고로 무지막지하게 뛰었고 부동산도 역대 최고로 폭등했다. 양극화는 심화됐고 비정규직이 양산됐다”며 “그런데 한 번이라도 자신들의 잘못에 대해 반성하고 사죄한 적이 있느냐. 지금도 남탓만 하고 있지 않나. 이런 실패한 과거 정권이 다시 부할 해서야 되겠느냐”라고 했다.

박 후보는 “저와 새누리당은 국민을 니편내편으로 나누거나 편가르지 않고 지역과 세대도 편가르지 않고 또 산업화 세력과 민주화 세력도 가르지 않을 것”이라면서 “국민대통합으로 다함께 손잡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모든 힘을 함께 모으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지금 우리 대한민국은 준비된 미래로 가느냐, 아니면 실패한 과거로 되돌아가느냐 중대 기로에 서 있다”며 “또 다시 갈등과 분열의 실패한 과거로 돌아가시겠느냐, 아니면 위기를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는 준비된 미래로 가시겠느냐”고 말했다.
  • ?
    번개 2012.12.13 05:05 (*.52.18.11)
    이회장 전 대표님의 넓은 마음을 존경하면서
  • ?
    관리자 2012.11.27 06:45 (*.101.190.11)
    이회창 전 대표의 칼날 같은 비판 유세가 시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 양심선언- 노무현 당선 개표기 조작 사건 조사 착수 1 YES ! 2012.08.31 4007
88 영화 청년박정희 제작에 참여하실분을 모십니다 file 김성수 2013.11.12 3828
87 박대통령 시구 file 관리자 2013.10.28 3821
86 스탠포드 대학 초청 강연차 방미- 2010-5-6 관리자 2011.01.19 3661
85 사자성어 어부 2012.12.10 3622
84 홍사덕 “꿈에 북한 도우라는 김구 선생 계시 받았다” david 2014.03.07 3367
» 백만 대군이 되어 돌아온 대쪽 이회창 대표!!! 2 david 2012.11.26 3362
82 김대중-노무현도 놀랄 문재인 좌경화 2 박윤호 2012.10.13 3333
81 구원의 종소리 어부 2012.11.25 3319
80 도끼를 가는 시간 - 도끼쟁이 1 도끼쟁이 2012.12.06 3306
79 전통예술 협회 정기공연-박수연 자문 예술인 2012.10.21 3254
78 농약 뿌린 김을 재배 유통 ( 망국병: 돈벌겠다고 식품에 독을 넣고...) david 2014.03.30 3246
77 독도 영상 - 역사 관리자 2014.01.09 3240
76 '박후보 지지 선언' 이재오 의원 1 오해소 2012.12.02 3086
75 김지하 시인 시국강연회 - '가문 날의 비구름' 2 비구름 2012.11.26 3062
74 카운트다운, 드디어 환호성 file 어부 2012.12.08 3038
73 민주당 김영환 의원의 자성(안후보의 사퇴) TV조선 2012.11.26 3030
72 하나 더하기 하나는 3 어부 2012.11.26 2981
71 화를 다스리는 응급처치법 화다사 2012.12.06 2953
70 예감(豫感) 어부 2012.11.25 287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COPYRIGHT 2017 PGH.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LOJE Corp.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