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시대 끝났다"

2012.01.25 07:40

bbk 조회 수:3135

Wall Street Journal 번역
<style> .ExternalClass #ecxyiv246836294 P {margin-bottom:2px;} </style>

31년 만의 대충격… 美언론까지 "日 시대 끝났다"
"日 제조업 위기로 수출강국 시대 막 내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입력시간 : 2012.01.25 11:33:25
수정시간 : 2012.01.25 12:27:22
"일본이 수출 강국이었던 시대는 끝났다." 일본의 제조업 시장이 각종 국내외 악재로 침체되면서 수출 강국으로서의 위상이 땅에 떨어졌다고 25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WSJ은 일본이 지난 수십 년간 자동차, 가전제품, 반도체 분야를 중심으로 '제조업'과 '수출 중심의 무역정책'을 펼침으로써 경제 대국의 지위를 유지했지만 "더 이상은 아니다"라고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일본의 제조업 부진은 25일(현지시간) 발표된 '무역 성적표'에도 그대로 반영돼 있다.

이날 일본 재무성은 2011년 무역수지가 2조4천927억엔 적자라고 발표, 자국이 1980년 이래 31년 만에 처음으로 무역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WSJ은 일본이 수출 강국에서 '연금 수급자의 나라'로 추락한 배경으로 여러 가지 국내외적 요인들을 꼽았다.
국내적으로는 지난해 발생한 3·11 대지진의 여파가 컸다는 분석이다.
일단 강진과 쓰나미로 국내 각종 생산시설이 파괴됐고, 후쿠시마(福島) 원전사태의 여파와 정기검사로 오는 4월 일본내 모든 원자로의 운전이 중단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사고 이후 발전 연료비 증가분을 메우고, 목전으로 다가온 원자로 가동 전면 중단에 대비해 기업용 전기료를 17% 인상하겠다고 지난 17일 발표했다.
WSJ은 이 같은 에너지 비용 인상이 일본 제조업계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면서 엔화 강세 현상과 더불어 일본의 수출길에 장애물이 된다고 지적했다.
국외 사정도 일본 경제에 우호적이지 않기는 마찬가지다.
브라질과 중국 등 신흥국들의 원유, 가스, 희토류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카메라, 휴대전화, 자동차, 반도체 등 일본의주요 수출품목의 생산비용이 상승할 수밖에 없게 됐다.
이런 상황 속에서 일본은 비슷한 품질의 제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생산하는 한국, 중국 등과도 경쟁을 벌여야 한다.
WSJ는 무역적자가 계속된다면 '안정적인 자본 공급국'이었던 일본이 막대한 재정적자에 시달리게 되며, 현재는 강세를 보이는 엔화의 가치도 결국은 크게 떨어져 수입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회원:
7
새 글:
0
등록일:
2010.08.19

지 부 연 락 처

회 장: 이 한승
E-mail: proactiveone@hotmail.com


수석 부회장/운영위원장: 강 영기
E-mail: dallaskang@hotmail.com


부회장/공동 사업위원장: 박 민호
E-mail: tminhopak@gmail.com


사무 총장: 김 유진


특별 자문위원: Kennth Yi 박사


특별 자문위원: 최 동원 교수


공동 사업 위원장: 산드라 스타


감 사: 박 영길


총 무: 백 남선


자문 위원장: 신 용수


홍보 위원장: 김 동혁


문화 위원장: 임 상원


여성 위원장: 이 용주


법률 위원장: 마이클 조


체육 위원장: 김 태우